0시의 분당

2011년 11월 28일

토요일 밤마다 CGV오리에서 심야 영화 한 편보고 야탑역까지 걸어간다. 일단 맥주 두 캔을 가방에 쟁여놓고. 억새와 가로등. 걸으면서 잠을 자는 듯. 꿈을 꾸는 건가. 흥이 나면서 100m 걸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댄다. 순간을 놓치기 싫어하는 공허감이겠지. 이제 길가엔 알콜성 좀비들이 조금씩 보이고. 결의에 찬 눈빛으로 뛰는 사람들도 있다. 화이팅. 미금역. 넌 날 이해못해. 말이 통하질 않아. 두 명이 탄천변에서 싸운다. 말이 통한다. 이해. 그건 내 평생의 과제인데. 다른 사람한텐 쉬운 단어구나. 정자역을 지나 수내역 거리로 넘어간다. 탄천따라 걷는 것보단 재밌으니까. 아직 좀비의 단계에 들어서지 못한 이들의 절규가 들린다. 시끄럽다. 허나 잠시 듣다보면 어느 소설 귀퉁이를 읽는 것같기도. 이거 들어 봐, 내 얘기라고. 완전하다고 여겨졌지만, 결국은 불완전한 이야기. 죽음으로 끝나는 비극적 결말. 그게 바로 인생이야. 세상에. 저 사람도 기예르모 로살레스의 작품을 읽었나. 술집에서 틀어대는 가요. 사랑사랑사랑. 1:99. 난 사랑을 모르는 1퍼센트인가 99퍼센트인가. 모르겠어. 폰을 보면서 바쁘게 뛰어가는 이들. 대리운전기사들. 아직 일거리가 없는 사람들은 난로에 손을 녹인다. 서울가요! 서울가! 택시기사들이 나와서 붙잡으며 묻는다. 서울가냐고. 아뇨. 커피가 땡겨. 맥도날드. 프리미엄 로스트 쇼트 사이즈 하나 주세요. 옆에선 허겁지겁 햄버거와 맥너겟을 마신다. 배고픈가보구나. 분당구청의 잔디밭. 누군가 깔깔거린다. 그래. 여기서 맥주 한 캔 까자. 맥주로 급유하고 이제 서현역 거리. 이봐요. 젊은 아가씨들 많아요. 싸요 싸. 달라붙는다. 이리 오라는 손짓과 함께. 호객행위. 난 ‘날갯짓’이라 부른다. 손을 흔드는 속도를 높이면. RPM이 높아지면 하늘로 날라가겠어. 논산 연무대 근처의 음식점들에서, 안동 중앙 구시장의 찜닭 거리에서, 남산의 왕돈까스집들에서. 날갯짓. 오늘 공쳤어요. 부탁드립니다. 대꾸하지 않고 가볍게 인사하며 지나간다. 안양가요! 안양가! 3km만 걸어가면 된다. 하늘을 본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아. 같은 하늘인데 영양군이랑 다르네. 상념을 깨는 버스 급정거 소리. 어라 이 시간에 버스가? 9403번. 인수분해해보자. 암산으론 안 된다. 집에 갈까. 맥주를 더 사올까. 제발좀 쉬자고. 0시의 분당.. 아. 소수였구나.

Tags
#잡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