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 파괴.

2013년 6월 29일

극장 의자에 앉으려다 흠칫했다. 지난 주 용산의 소극장에서 마주친 사람이 옆에 있었다. 그 때도 체호프의 작품을 상연했었지. 아, 참 나랑 비슷하네. 하며 지나쳤다가 또 만나다니. 옷차림도 똑같았다. 추리닝 비스므레한 바지와 넉넉한 티셔츠, 운동화. 거기에다 무릎 사이의 백팩에서 체호프의 희곡을 꺼내는 게 아닌가! 이럴 수가. 나도 지금 가방에 그 희곡이 있어. 도플갱어인가? 아니야. 여자잖아. 체호프를 좋아하는 여자라니. 용기를 내어 말했다. 혹시 저번 주에 용산에서 체호프의 단막극을 보지 않으셨나요? 네, 맞아요. 나를 알아본다. 체호프 좋아하시나 봐요. 네, 다음 주에도 갈매기 볼 거에요. 놀랐다. 나도 예매해놨지. 그러시군요. 연극이 시작된다. 씁쓸한 여운을 남기는 결말. 박수. 상념에 잠긴 채 지하철로 걸어간다.

갈매기. 갈매기랬지? 아무 벤치에나 앉아 노트북을 편다. 갈매기. 예매 취소. 딴 거 보자. 갈매기만 아니면 돼..

왜냐고? 전혀 매력이 없었거든. 하긴 NEPA등산복 바지에 바르샤 유니폼을 입었던 내가 할 말은 아닌 것 같다만.

묘하다. 어렴풋이나마 ‘나랑 취미가 비슷한 사람’이 내 이상형일 거라 생각해왔지. 그런데 막상 맞닥뜨리니 아니었다. 아. 대체 나는 누구를 만나야 하는 건가.

#잡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