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mo Amore

2011년 1월 31일

이름은 Primo Amore(첫사랑)이지만 내용은 섬뜩하다. 금세공사인 남자가 마치 장식품을 주조하듯이 여자에게 체중감량을 강요하는데.. 저 장면보면서 여자에게 감정 이입이 되더라. 57kg는 무겁다면서 40kg을 요구하는 남자. 거기에 맞추는 여자. 둘다 문제가 있긴 하다만..-_-; 집착.. 집착이 문제야. 이 영화보고 마테오 가로네라는 이름이 마음 깊숙히 박히긴 했다만..

http://www.youtube.com/watch?v=-EQgur3mClA
‘우리’의 뜻..이라고 생각하면서 살을 빼는 여자.. 넌 안빼도 되!-_-

http://www.youtube.com/watch?v=cLRzxnXHp1o
4
0kg의 육체와 영혼을 갖춰야 한다는 비토리오의 설득과 거기에 고개를 숙이는 소냐.. 인물을 희뿌연하게 처리한 게 인상적이다. 둘이서 이미 현실을 떠난 듯한 야그를 하는 거라는 암시인 것같기도 하다.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좋은 영화를 많이 보게 된다.요즘 거의 종로로 거의 출퇴근하고 있다. 설 연휴엔 뭘하고 지내야 하나.ㄷㄷ

#잡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