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명덕_시작과 시작

2012년 10월 31일

작년 대림미술관에서 “주명덕 사진전”을 보고 감탄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흑백의 기록으로 이런 정감과 여운을 줄 수 있다니. 비치된 사진집 ‘섞여진 이름들’을 보며 이건 꼭 구해야지 한 게 벌써 1년이 넘어버렸다. 절판된 지도 오래고 중고로조차 구할 수 없으니 답답하더라.

인터넷 기사로 주명덕의 포토에세이 ‘섞여진 이름들’이 전시된다는 소식을 접하고 주말에 바로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 분관으로 달려갔다. 1층엔 한 순간에 스쳐 지나가는 빛의 흔적, 확대된 벽의 모습들을 촬영하여 새로운 느낌을 주긴 했지만. 죄송합니다, 전 이걸 보러 온 게 아니라서요.

2층에는 한국전쟁 이후 버려진 혼혈 고아들의 모습을 기록한 ‘섞여진 이름들’, 기지촌을 촬영한 ‘운천’, ‘용주골’ 등이 전시되어 있다. 이국적인 외모의 고아들이 한글을 배우고 운동을 하거나 울거나.. 한국에서 혼혈아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했는지를 찬찬히 보여주면서 마지막엔 의문을 던진다. 이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평범한 사진 기록을 넘어서 생각을 하게 만드는 힘, 그게 바로 주명덕 작품의 매력인 것 같다.

1층으로 내려와 추상화에 가까운 사진들을 보면서 조각가 김종영의 말을 떠올린다. “인생은 한정된 시간에 무한의 가치를 생활하는 것이고, 예술은 한정된 공간에 무한의 질서를 설정하는 것이다.” 2층의 초기작들이 분명한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면 1층의 새로운 작품들은 사진이라는 한정된 틀과 흔히 볼 수 있는 소재로서 무한의 질서를 보여주려 한 게 아닐까?

주명덕의 60, 70년대 초기작과 최근의 ‘초기작’을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는 <주명덕_시작과 시작>.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 분관, 2012년 11월 25일 까지 전시됨)

사진들을 보면서 왜이리 입에서 시와의 ‘오래된 사진’이 맴도는지..
http://youtu.be/CQ_2iVA6WPs

#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